방학 일기

 

한동안 글을 쓰고싶을때 트위터에만 썼다.
여기에다가 뭔갈 쓰면 왠지모르게 읽는 사람을 지정해둔것같아 부담스러웠고.

이젠 트위터에다가 뭔갈 쓰는게 부담스러워졌다.
소수긴 하지만 아는사람들은 나의 글을 계속 보니깐…
그리고 이제 읽으러 여기에오지 않는것 같아서
슬프면서 동시에 다행인거같기도 하고 그렇다.

이제 다시 여기에 써야지