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elect Page

돈과 잠 사이에서 치이고 치이며 두어달이 흘렀다.

성실하진 않았지만 치열하게 어딘가에 쫒기는 생활을 했는데
그래서 무엇이 남았는진 모르겠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