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름이 지나갔고,

사람들이 긴팔을 입기 시작했다.

그동안 몇번이고 글을 썼다 지웠다.

돈 문제 때문에 힘든 일이 있었고, 크고 작은 몇가지 일들도 있었다.

아무도 보지 않는 이곳에 이런 이야기들을 해야 할까, 해도 좋을까. 우선 당분간은 일기를 마음 속으로만 쓰려고.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