졸업사정을 통과하고 며칠이 흐른 일기

7월달에 취성패 첫주차 면담을 하고나서 며칠 뒤 고용센터 상담직원들이 파업에 들어갔다는 이야기를 내 담당 상담사에게서 들었다. 한달동안 파업을 할것 같으니 8월달에 다시 상담을 시작하자고, 알겠다곤 했지만 알바를 못하게 되는 기간이 더 늘어나는 셈이니 불안했다.

8월이 되고나서 다시 고용센터에서 전화가 와, 파업이 더 늘어날것 같으니 민간업체에서 상담을 받게 해주겠다고 했고, 지난주 월요일날 다시 상담을 시작했다. 파업 시작할때 부터 그냥 이렇게 해달라고 할껄 싶다.

취성패 하는동안 알바를 못한다는게 사람을 힘들게 한다. 그 사이에 몇번 크고작은 일자리 제의가 들어오긴 했는데, 어쩔수 없이 거절했다. 좋은 선택인진 아직도 모르겠다. 사실 나는 취성패에서 학원비 300만원 지원받는것때문에 신청한거고 취업에 대해선 딱히 계획한게 없는데, 너무 이 입장만 고수한 채 좋은 기회들을 날리고 있는건지도 모르겠다. 직장이 아닌 알바도 3-4개월동안은 함부로 하지 못하니 여유롭게 살지도 못할테고..

ㅈㅎㅈ한테 받았던 쇼핑몰 외주는 끝나서 잔금 받았다. 일은 아직 안끝났지만..

지난주엔 아는사람 회사에서 무슨 장학재단 청소년 수련회 따라가서 영상 촬영해서 제작하는 2박3일짜리 알바가 있어서 따라갔다. 정말 덥고, 안하던 종류의 촬영이라 힘들었고..

지겹게 지나가는 여름인 것 같다. 시간이 해결해주는 문제들이 산적해있고, 더위속에서 의욕도 감정도 다 말라가는 느낌이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