계절학기 기말고사를 이틀 남긴 일기

어제 갑자기 css transition 에 꽂혀서, 오늘 오후에 모질라 홈페이지랑 한국 개발자들 블로그 뒤적거리면서 주먹구구로 배웠다. 그리고 지금 내 홈페이지에 적용해봤다. 짠.
사실 블로그엔 적용안했다. 그리고 어짜피 내 홈페이지 오는 사람 한달에 두세명밖에 없어서 별로 의미 없다.

6시간쯤 있다가 취성패 면담하러 가야하는데, 오후 수업때마다 에너지드링크 마시고, 저녁때마다 카페에서 커피마시니깐 새벽마다 잠을 못자는것같다. 그래서 옛날 글을 읽어봤고, 너무 대놓고 부끄러운 글 몇개를 좀 가렸다.

예전에 php할줄몰라서 거절했다고 일기 써놨던 외주, 결국 다시 나한테 돌아왔고, 한달째 매달리고 있다. 하면서 정말 많이 배웠고, 여전히 php는 할줄 모르지만 js하던 감으로 대충 때려맞추고, 모르는거 스택오버플로우가서 물어보면서 했다. 이제 거의 마무리 단계인듯.

진행중인 외주가 하나 더 있긴 한데, 클라이언트인 ㄱㅇㄱ이 의욕이 너무 없어져서 무슨내용을 넣으라고 시킬지 못만들고있다. 지금하는거 마무리되고 퍼블리시 하고나서 아예 이쪽도 계약서 쓰고 각잡고 만들어야 할것같다. 아니면 깔끔하게 정리해버리던지.

머리는 그새 그냥 긴머리가 됐다. 이번주엔 진짜 꼭 자르러 가야하는데.

요즘은 별로 감정적으로 동요도 없고. 그냥 건조하고 단조롭게 매일매일이 훅훅지나간다. 그래서 일기도 점점 감정 털어놓는것보단 일 얘기가 많아지는것같고. 작업용 도메인에 블로그 깔아서 일기보단 더 실용적인 글만 쓰려고. 며칠전에 인터넷 뒤적이다가 김괜1저님의 블로그 가봤는데 자기 일기랑 이슈에 대한 글을 그냥 다 섞어서 쓰시더라고. 글 잘 쓰는 사람이니 자기 일기에 자신있어서 저럴수도 있겠다 싶으면서도 나는 글 잘써도 저렇게는 못할거라고 생각했다. 굳이 내 신상 털면 작업용 도메인이랑 개인용 도메인 쌍방 확인 가능하지만 그래도 뭔가 분리해둬야 내가 심적으로 안정되는게 있는 것 같아서.

글쓰는동안 시간이 많이 지났네.. 오늘까지 수업에서 칼럼 수정본 내야하는데 사실 하나도 안고쳤다. 시험공부도 안했고, 책도 안읽었지. 완전 불량학생이다. 교수님 제발 비플만 주세요…. 이제 자러가야지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