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일을 30분 남기고 쓰기 시작한 일기

개강하고 정말 출석만 하고 사는거 같다. 졸작 스트레스는 받으면서도 정작 작업을 하진 못하고 있지… 혹시 제작년부터 해오던 지도작업을 계속 하게 된다면, 더이상 컴퓨터 성능때문에 스트레스 받는게 싫어서 조립컴퓨터를 한대 맞췄다. 나름대로 싼거 찾아 타협 하면서 맞췄는데 부품값 합치면 100만원이 조금 넘는다. 이틀동안 끙끙 씨름하며 생애 처음으로 컴퓨터를 조립해보았고, 또 처음으로 해킨토시를 했다. 이것저것 하다보니 벌써 9월이 끝나가는군….. ^~^ 제작년 이맘때부터 매주 토요일마다 인디자인으로 일을 하던게 있었는데, 그러다 작년 이맘때쯤 내가 이것저것 직책을 많이 떠앉게 되어서, 그렇게 일 하다가… 졸전이랑 겹쳐서 약간 딜레마에 빠졌었는데, 일을 맡길 후임이 지난주에 정해졌다. 내일모레 인수인계 할 예정이다. 힘들긴 했는데 덕분에 인디자인이랑 많이 친해져서 좋은거같기도 하고…..  J가 학교 사람들이랑 같이 언리미티드 에디션에 나가게 되었는데 포스터 디자인이 힘들다고 해서 내가 좀 만들어줬는데, 그거땜에 과에서 조교하고있는 동기 M이 고맙다며 졸업할때 이것저것 도와준다는데, 뭘 도와주는것일까… 궁금하다. 하여튼 졸업관련된 도움이니 뭐든 좋은거겠지. 수업같이 듣는 R이랑 같이 학교있는 동네 근처 어떤 장소들 좀 같이 다닐 일이 있었다. 졸업할때가 다되어가는데 이렇게 가본적은 처음이구나… R은 볼때마다 정말 열심히 학교를 다니는거같다. 배울점이 많은것같아. 몇 일 전엔 C랑 H랑 만났는데 C가 아기를 데려왔다. 처음으로 보는 애였는데 정말 애가 움직이는걸 좋아하는거같다. 심지어 거의 울지도 않는다. 나중에 아기는 자라고 우리는 늙었을때에도 서로 아는사이로 지내게 될까. 부모님의 친구와 만나본적이 없어서 나한테 이거 되게 생소한 관계이다. 그래서 그런지 뭔가 기분이 묘하다. 오늘 짐을 풀고 맥북을 꺼내는데 나사가 조금 풀려있었다. 이왕 이런거 열어서 청소한지도 1년가까이 되어가니 청소해보려고 열었다. 겉모습은 멀쩡했는데, 열어보니 그사이에 정말 많이 낡아버린것같다. 하긴 4년째 쓰고있으니 그럴 만한 거 같기도 하고… 배터리도 쭈글쭈글 부풀었다 줄어든 흔적이 잔뜩 보이고 군데군데 그을린 흔적도 있고, 어디는 휘고 어디는 부러지고 어디는 부품을 잃어버리고 어디는 헐거워지고… 어딘가 나랑 닮은거같다. 하지만 미안. 우리 둘 다 낡기는 똑같이 낡았지만 난 언젠가 너를 새거로 갈아치워버리고 말겠지. 10분후에 생일이다.. 한살 더 낡아가는군

답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